신기록 행진 이어가는 호날두 축구 A매치 통산 112골 달성

리오넬 메시와 함께 10여년 이상 세계 축구 최고 공격수로 군림해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지난달 2일 세계축구 불멸의 기록을 세웠다. 아일랜드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넣어 A매치 통산 110번째, 111번째 … Source

운영비 횡령 혐의 강동희 前 감독 檢 송치

선수 시절 ‘코트의 마법사’로 불린 강동희(사진) 전 프로농구 감독이 농구교실을 운영하면서 1억원대의 운영비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로 강 전 감독과 법인 관계자 4명 등 모두 5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Source

벤투號 첫 중동원정길… 해외파 컨디션 조절이 최대 관건

한국축구는 지난 7월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추첨에서 중동 5개국과 A조로 묶였다. 그러자 많은 축구팬들이 걱정하기 시작했다. 같은 조에 소속된 팀들의 전력이 강하기 때문이 아니었다. 중동원정을 다섯 번이나 치러야 하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한국… Source

무명서 다크호스로… 김수지, 생애 첫 메이저퀸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한 김수지(25·동부건설)는 최근까지 철저한 ‘무명’이었다. 우승은커녕 컷탈락을 밥 먹듯 했다. 2019년 28개 대회에서 4차례 톱 10을 기록했지만 7차례 컷탈락했고 지난해도 17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 가까운 8차례… Source

임성재, 슈라이너스 오픈 3R 공동 6위

‘아시아 선수 최초의 신인왕’ 임성재(23·CJ대한통운)는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첫승을 거뒀다. 또 지난해 11월 최고 권위의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쩐의전쟁’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 Source

고진영, LPGA 시즌 3승·대회 2연패 보인다

대회 코스에 따라 난이도 차이가 있지만 프로골프에서 언더파를 치는 60대 타수 기록은 상위권 성적을 내는 발판이다. 18개 홀 72타로 정규타수가 세팅됐을 때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최소한 한 라운드에서 3타 이상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매 대회 60대 타수… Source

버디만 6개… 이재경 짜릿한 역전 우승

우승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그리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 출전권까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특급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 걸린 푸짐한 선물은 신인왕 출신 이재경(22·CJ오쇼핑)이 차지했다. 이재… Source

고진영, 세계랭킹 1위 탈환 보인다… 시즌 3승 다승 공동선두

시즌 3승과 다승 공동선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대회 2연패. 60대 타수 기록 행진 타이. 세계랭킹 2위 고진영(27·솔레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0승 고지에 오르며 다양한 기록을 쏟아냈다. 고진영은 11일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의 마… Source

‘영구제명’ MLB 안타왕 “최근 삼진이 너무 많다” 일침

30여년 전 승부조작으로 영구제명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안타왕’ 피트 로즈(80)가 최근 MLB 경기와 관련 “삼진이 너무 많다”고 푸념했다고 USA투데이가 전했다. 로즈는 현역시절 4256개의 안타로 통산안타기록을 세웠지만 신시내티 레즈 감독 시절인 1989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