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끝낸다’ 배제성 vs ‘벼랑 끝 탈출’ 곽빈, 4차전 선발 격돌


창단 첫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 우승에 1승만을 남긴 KT 위즈가 선발진의 든든한 한 축인 배제성(25)을 앞세워 우승 확정을 노린다. 3연패로 벼랑 끝에 몰린 두산 베어스는 1차전 선발이었던 우완 영건 곽빈(22)을 내세워 기사회생에 도전한다. KT와 두산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