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최고령’ 40SV 오승환… 500SV도 바라본다

‘돌부처’는 구위는 여전히 건재했다. 2006년 KBO리그 역대 최연소 한 시즌 40세이브 기록을 세웠던 오승환(39·삼성)이 지난 13일 광주 KIA전에서 세이브를 추가하며 최고령 40세이브 기록도 세우며 한국 야구 역대 ‘최고 마무리’의 자존심을 지켜나가고 있다. … Source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에 ‘예복’ 도입

국기원이 태권도 9단 수여식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예복’을 도입한다. 국기원은 14일 “새롭게 개발한 예복은 오는 2일 오전 11시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열리는 2021년도 제2차 9단 수여식에서 첫선을 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 Source

주춤하는 KT, 추격하는 삼성·LG…정규시즌 우승팀 ‘오리무중’

KBO리그 정규시즌 막바지에 선두 싸움이 뜨거워지고 있다. 선두 독주를 이어가던 KT 위즈가 10월 들어 주춤하면서다. 9월말까지만 해도 KT의 독주 체제였다. 2위 팀에 5.5경기 차까지 앞서며 선두를 질주했다. 하지만 13일 1위 KT와 2위 삼성 라이온즈의 격차는… Source

여자배구 7구단 시대… ‘도쿄올림픽 4강 신화’ 열기 이어간다

한창 인기 급상승 중이던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는 지난해 리그 최고 스타의 학교폭력 사태 연루 속에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여름 동안 대반전이 일어났다. V리그 선수들을 주축으로 한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8월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이룬 것. 코트 안에서 … Source

대기록 쏟아지는 프로야구… ‘베테랑 3인방’ 눈에 띄네

2021 프로야구는 그 어느 해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그 와중에서 풍성한 기록들이 세워지거나 달성을 기다리고 있어 위안으로 삼을 만하다. 어려움 속에서도 기록을 향해 달려가는 선수들의 투혼이 치열한 순위 다툼만큼이나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KBO리그를 풍성하… Source

황선우, 전국체전서 생애 첫 5관왕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마지막 학생 신분으로 나선 전국체전에서 5관왕에 오르며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발되는 영광을 누렸다. 황선우는 14일 경북 김천수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고등부 혼계영 400m 결승 2조 경… Source

“손흥민의 열혈팬이었다” 토트넘 레길론의 고백

토트넘 홋스퍼 세르히오 레길론(25·스페인)이 팀 동료 손흥민(29)의 열혈팬이었다고 고백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레길론과 브라이언 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 중 손흥민이 언급됐다. 레길론은 어렸을 때 프리미어리그에서 좋아했던 선수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