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휴식’ 류현진, 에이스 면모 되찾을까


미국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로 군림하던 류현진(34·사진)은 지난 8월부터 입지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특유의 안정된 투구가 사라지고 좋은 날과 나쁜 날이 교차하는 롤러코스터 같은 행보가 이어진 탓이다. 그런데 9월 들어서는 더욱 좋지 않다. 특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