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탁구 미래 신유빈, 아시아선수권 준우승


‘탁구 신동’으로 주목받았던 신유빈(17·대한항공·사진)은 도쿄올림픽에서 단체전 8강과 개인전 단식 3회전(32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단체전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뒤 “언니들에게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였지만,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것만으로도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