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이재영·다영, ‘그리스 진출길’ 열리나


이재영, 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한국 프로배구의 최고 스타였지만, 지금은 팬들이 보고 싶지 않은 선수가 됐다. 고교 시절 배구부 내에서 팀 동료들에게 지속적인 폭력을 행사한 것이 폭로된 데 따른 것으로, 이후 대처 과정에서도 피해자들을 고…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