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코트 ‘신인 빅3’ 치열한 신인왕 경쟁


2021∼2022 프로농구를 앞두고 KBL이 가장 잘한 일 중 하나로 꼽히는 것이 있다. 바로 예년에는 시즌 도중 실시했던 신인드래프트를 개막 전에 실시해 지명된 신인들이 개막전부터 뛸 수 있게 한 것이다. 그 효과는 바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