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퀴아오, 선수 생활 은퇴 선언 “굿바이 복싱”…내년 대선 겨냥


필리핀의 전설적 복싱선수 출신 정치인 매니 파퀴아오(42) 상원의원이 복싱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 같은 소식은 29일 AP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퀴아오는 이날 페이스북에 14분 길이의 영상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공개했다. 그는 “내 복싱 글러브를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