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카드 잃은 배상문, 버뮤다 챔피언십서 부활의 날갯짓


배상문(35·키움증권)은 한때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스타로 활약했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2008년과 2009년 상금왕을 2연패하고 2009년엔 대상까지 거머 쥐었다. 더 넓은 무대를 원했던 그는 일본 투어를 거쳐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2012년 미국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