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코트의 ‘기록 수집가’ 조코비치 ‘왕중왕전’ 최다 우승 타이 기록 정조준


남자 테니스 ‘빅3’로 로저 페더러(40·스위스), 라파엘 나달(35·스페인)과 치열하게 정상을 다투던 노바크 조코비치(34·세르비아·1위·사진)는 라이벌들의 노쇠화 속에 최근 1~2년 독보적인 ‘원톱’으로 올라섰다. 올 시즌에는 네 개 메이저대회 중 세 개를 제패하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