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에 웃은 고진영, 한국선수 최초 상금왕 3연패·올해의 선수·다승 1위 싹쓸이


112주동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계랭킹 1위를 질주하던 고진영(27·솔레어)은 올해 상반기 성적이 곤두박질치면서 결국 지난 6월말 시즌 3승을 신고한 넬리 코르다(23·미국)에게 정상을 내줬다. 샷이 크게 흔들리면서 중요한 고비 때마다 무너졌고 이에 심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