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사령탑 킬러’ 김태형 감독, 허삼영도 잡을까


‘곰 탈 여우’라는 말이 있다. ‘곰의 탈을 쓴 여우’를 줄여쓴 것이다. 무던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머릿속에서는 여러 수가 있는 사람을 일컫는다. 프로야구에서는 곰이 마스코트인 두산 관련 인사들에게 많이 붙는 애칭이다. 대표적인 ‘곰 탈 여우’로 김태형(54) 두산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