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울고 울산 웃고… ‘K리그1 우승경쟁’ 끝까지 간다


야구와 유럽축구 등에 밀려 인기가 지지부진했던 한국프로축구 K리그는 2010년대 후반 들어 훌쩍 나아진 경기력으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에 성공했다. 특히 최근 2시즌 동안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펼친 ‘예측불허’의 우승 경쟁이 인기 상승을 부채질했다. 결국, 2…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