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비밀결혼 파문 확산…남편 A씨 “상습적 외도” 주장


학창시절 일으킨 학교폭력 사건으로 국내 프로배구에서 사실상 퇴출된 전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25)의 비밀결혼 파문이 커지고 있다. A씨가 8일 한 종합편성채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다영과 2018년 4월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폭로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A씨가 이 인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