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제명’ MLB 안타왕 “최근 삼진이 너무 많다” 일침


30여년 전 승부조작으로 영구제명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안타왕’ 피트 로즈(80)가 최근 MLB 경기와 관련 “삼진이 너무 많다”고 푸념했다고 USA투데이가 전했다. 로즈는 현역시절 4256개의 안타로 통산안타기록을 세웠지만 신시내티 레즈 감독 시절인 1989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