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윤성빈 “동계올림픽 2연패 달성 최선 다할 것”


윤성빈(27·강원도청)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은 한국 동계스포츠가 최근 만난 가장 놀라운 기적 중 하나다. 얇은 선수층에 트랙도 없이 육상에서 대부분 훈련을 소화해야만 하는 척박한 환경에서 세계 최정상을 노릴 수 있는 선수가 국내에서 열리는 올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