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 러빙유’· ‘슥 잡아봐라’… 10개 구단 감독 출사표


지난 시즌 우승팀 인삼공사가 타이틀스폰서를 맡아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라는 이름으로 진행될 이번 시즌은 각 구단의 변화도 적지 않다. 당장 인천 전자랜드가 구단 운영을 접으면서 이를 인수한 한국가스공사가 대구로 연고지를 옮겨 새롭게 출발하는…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