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 탄생하나


이정후는 아버지와 함께 새 역사를 쓰기 위해 진군하고 있다. 145년 역사의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도 나오지 않은 세계 최초의 부자(父子) 타격왕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이종범은 1994년 0.393라는 무시무시한 타율로 타격왕에 올랐다. 27년이 지난 올해,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