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 남았는데…여전히 3개팀이 정상을 꿈꾼다


2021년 정규시즌 종료가 딱 사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챔피언에 오를 영광의 주인공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아직도 3개팀이 우승 가능성을 두고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지난 27일에는 상위권 3개팀이 모두 경기에 나서면서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였지만 결과는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