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범 될 위기 몰린 축구영웅… 미셸 플라티니 전 UEFA회장 사기 혐의로 기소


미셸 플라티니는 1984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1984)에서 프랑스를 우승으로 이끈 1980년대 최고 플레이메이커로 이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 오르며 축구행정가로도 성공 가도를 달린 인물이다. 선수와 행정가로 긴 시간 영광의 시대를 보낸 플라티니가 법정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