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드디어 프랑스 리그 데뷔골


‘축구의 신’으로 불리던 리오넬 메시(34)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노쇠화가 시작됐다는 평가가 최근 지속해서 나온다. 특히 득점만큼은 확실히 터뜨려 주고 있는 호날두에 비해 메시의 부진이 눈에 띄었다. 친정팀 FC바르셀로나의 재정난 속 지난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