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3관왕’ 안산, 또 다관왕 오르나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 최고의 스타는 리커브 양궁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 그리고 혼성단체전까지 3관왕에 오른 안산(20·광주여대·사진)이다. 여자 대표팀의 막내지만 가장 긴장된 순간에도 침착함을 잃지 않는 그의 모습을 지켜본 국민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 기억이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