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공 6개로 행운의 구원승


운이 따랐다. 그래도 개인과 팀 모두에게 의미가 큰 승리였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33)이 단 6개의 공만 던지고 행운의 구원승을 챙기며 생애 첫 빅리그 가을야구에 더 가깝게 다가섰다. 김광현은 2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