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개인 타이틀까지 싹쓸이 도전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데뷔한 고진영(27·솔레어)은 2019년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주요 개인 타이틀을 싹쓸이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4개 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