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 코로나 확진…‘아시안컵 준비 차질’


콜린 벨(60)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3일 대한축구협회는 “벨 감독이 미국 원정 A매치 이후 진행된 유전자증폭(PCR)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 보건소 권유로 11일 오…

Source